국민의힘 당대표 예비경선…후보 5인 확정

李, 여론조사 과반 넘어 '압도적'
당원 조사서도 羅에 1%P만 뒤져
民心·黨心 다잡아 '이변' 기대

본선에선 당원조사 70%로 높아져
중진 단일화·몰아주기 투표 '변수'
내달 11일 전당대회서 최종 결정
< ‘0선’ 李의  반란 >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왼쪽)가 28일 대구 범어동 국민의힘 경북도당에서 열린 핵심 당직자 간담회에서 주호영 후보와 이야기하고 있다.  /뉴스1

< ‘0선’ 李의 반란 >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왼쪽)가 28일 대구 범어동 국민의힘 경북도당에서 열린 핵심 당직자 간담회에서 주호영 후보와 이야기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의 6·11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 이준석, 나경원, 주호영, 홍문표, 조경태 후보 등 5명이 진출했다. 국회의원 ‘0’선의 30대 기수인 이준석 후보가 1위로 예비경선을 통과하는 등 출발부터 ‘이변’이 속출했다.
李, 합산 지지율 41%로 1위
36세 이준석 1위로 본선행 '돌풍'…나경원·주호영 '조직표' 넘을까

28일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6일부터 27일까지 당원 및 일반국민을 대상으로 시행된 여론조사 결과를 합산해 5명의 후보가 당대표 경선 본선에 올랐다고 밝혔다.

선관위가 득표와 순위를 공개하진 않았지만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이 후보는 일반국민 조사와 당원 조사를 1 대 1로 합산한 예비경선에서 총 41%의 지지율을 기록한 것으로 파악됐다. 여론조사 1위 돌풍을 예비경선 결과로 고스란히 가져간 셈이다.

당 안팎에선 이 후보에 대한 민심(民心)과 당심(黨心)의 차이가 클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당원 및 일반국민 조사에서 골고루 표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후보는 일반국민 조사에서 51%로 압도적인 선두를 차지했고, 당원 조사에서도 31%의 지지율로 나 후보에 이어 2위에 올랐다.

나 후보는 합산 지지율(29%) 2위에 올랐다. 당초 이 후보와 치열한 선두 경쟁을 벌일 것으로 전망됐지만 뚜껑을 열어 보니 격차는 12%포인트로 벌어졌다. 당원 조사(32%)에선 1위였지만, 일반국민 조사에선 26% 지지율을 얻는 데 그친 것이 뼈아팠다.

주 후보는 당권 경쟁 초기 ‘대세론’이 나오기도 했지만 예비경선 합산 지지율 15%(당원 20%, 일반국민 9%)로 3위에 그쳤다. 유일한 충청 출신인 홍 후보는 5%(5%, 5%)로 4위, 부산 출신인 조 후보는 4%(6%, 3%)로 5위였다. 초선 반란을 꿈꿨던 김웅·김은혜 후보와 3선의 윤영석 후보는 컷오프 벽을 넘지 못하고 탈락했다.

정치권에서는 이번 전당대회 당대표 예비경선 결과에 대해 보수층이 이 후보로 대표되는 당 개혁에 표를 던진 것으로 풀이했다. 이 후보는 이날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국민과 당원의 세대교체와 개혁 의지를 확인했다”며 “함께 신예 돌풍을 만든 김웅·김은혜 후보와 대화하며 이들이 내놓은 공약 중 뛰어난 것들은 수용하면서 세대교체를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예비경선에서 대구·경북(TK)의 당심을 일정 수준 이상 확보했다고 판단하고, 부산·울산·경남(PK)을 비롯해 호남까지 당대표 선거 유세 지역을 넓혀나갈 예정이다.
당원 비율 높은 본선, 변수 생길까
다만 본선에선 얼마든지 판세가 바뀔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중진 그룹의 탄탄한 조직력이 힘을 낼 것이라는 전망이다.

나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동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후보자 초청 간담회에서 “본선에 진출하게 도와주셔서 감사하다”며 “본선에서는 당원과 국민이 누가 정권교체를 이끌 수 있는 리더십을 갖고 있는지 판단하실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 후보도 “김부겸 국무총리,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구 표를 뺏어가려는데 내가 지키겠다”며 TK 당대표론을 주장했다.

정치권에서는 본선 룰이 중진 후보들에게 유리하다고 평가하며 나 후보나 주 후보의 우세를 점치기도 했다. 예비경선에서는 당원 조사와 일반국민 조사가 각각 50%였지만, 본선에서는 당원 비율이 70%까지 높아진다. 본선에서 이 후보에 대한 견제 심리가 작용할 경우 당원들이 특정 후보에게 몰아주기식 전략 투표를 할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

중진그룹의 단일화도 변수다. 정치권에서는 상대적으로 지지세가 약한 홍 후보와 조 후보가 나머지 두 후보로부터 단일화 러브콜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이 후보를 이기기 위해서는 2, 3위를 차지한 나 후보와 주 후보가 단일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힘을 얻고 있다. 선거 막판 두 후보의 단일화 여부는 6월 11일 열릴 전당대회의 최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장성철 공감과논쟁 정책소장은 “4·7 재·보궐선거에서 드러났듯이 네거티브만으로 선거에 승리하던 때는 지났다”며 “예비경선에서 계파 논쟁 등 네거티브 공세가 격화됐다면 본선에서는 비전과 역량을 보여주는 선의의 경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