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28일 예비경선 결과 발표후 "함께 컷오프를 통과한 나경원, 이준석, 조경태, 홍문표 후보님께 제안 드린다"며 "예비경선 기간 동안 당원의 마음을 상하게 하고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 '대선 3대 필패론'인 '영남 배제론', '세대 교체론', '계파 부활론, 이제 그만합시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 북을 통해 "지금 이 순간 부터는 '정권 교체론', '당 혁신론', '범야권 대통합론', 이라는 '대선 3대 필승론'으로 본선을 이어갑시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치열하지만 품격있는 언어로 대선 승리, 정권교체의 방법에 대해 토론하자"며 "우리당에 쏟아지고 있는 국민들의 관심이 확실한 지지로 이어질 수 있도록 희망과 대화합의 전당대회를 이끌어 갑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대선 승리, 정권교체의 '원 팀'입니다"라고 헀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