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급 보건안보대화 통해 코로나19 대응 협력키로
문대통령 "태국은 영원한 우방"…태국 총리 "파트너십 공고히"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후 4시부터 40분간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와 통화했다.

문 대통령은 30일부터 열리는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참석에 감사를 표하고 "기후위기 대응에 대한 태국의 높은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태국은 한국의 영원한 우방이자 우리 정부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며 양국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자고 당부했다
이어 "태국이 (방콕 동남부 3개주를 경제특구로 개발하는) '동부경제회랑' 개발을 추진하는 것은 시의적절하다"며 "한국 기업이 진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쁘라윳 총리는 "한국이 애크멕스(ACMECS, 메콩 경제협력체)에 지원해 준 것에 감사한다"면서 "첨단기술, 녹색경제 분야에서 파트너십을 지속하고 공고히 하자"고 화답했다.

그는 또 "한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진 것을 축하한다.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 대화의 재개를 태국도 지원하겠다"며 "2022년 태국에서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한국의 지원을 요청한다"고 했다.

양 정상은 또 '한·태국 장관급 보건안보대화'를 개최하고 보건협력 협정 체결해 코로나19 대응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또 한국의 그린뉴딜 정책과 태국의 '바이오 순환 녹색 경제모델'을 연계해 협력수준을 높이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한-아세안 정상회의는 4년간의 신남방정책 성과를 종합하고 한국과 아세안의 협력 의지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양 정상은 미얀마 상황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고 조속한 폭력 중단과 민주주의 및 평화·안정 회복을 위해서도 계속 협력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