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경선 통과 후보 5명 표심 잡기…미니 전당대회 방불

국민의힘 당권 주자들이 예비경선 결과가 나온 28일 경북도당에 집결해 당원 표심 모으기에 공을 들였다.

이날 경북도당에서 열린 핵심 당직자 간담회는 이준석, 주호영, 나경원, 조경태, 홍문표 후보 등 예비경선 통과자 5명이 모두 참석해 미니 전당대회를 방불케 했다.

저마다 대선 승리 밀알 자처…국민의힘 당권 주자 경북도당 집결

이준석 후보는 "대선을 앞두고 당이 정권을 탈환하기 위해 어떤 개혁을 해야 할까에 대한 각자 고민을 놓고 겨루는 당 대표 경선이 돼야 한다"며 "전당대회는 각자 의견을 놓고 치열하게 다투되, 당원과 국민 선택 앞에 겸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오랜 패배의 터널 끝에 아주 값진 승리를 거뒀다"고 4·7 재·보궐 선거 결과를 평가하고 "이 열망을 전당대회에 그대로 담아내고자 한다.

더 많은 젊은 세대가 함께할 수 있는 당을 만들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저마다 대선 승리 밀알 자처…국민의힘 당권 주자 경북도당 집결

주호영 후보는 "큰 전쟁을 안 치러본 사람에게 지휘를 맡길 수 없다"며 "이번 당 대표 선거는 내년 대통령선거에서 어떻게 하면 우리 당을 승리로 이끌 수 있느냐, 그 점에 초점을 두고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누가 당 대표를 맡아야 대선을 이길 수 있느냐는 그 점만 보라"며 "젊은이들의 도전 좋다.

젊은이 표 가져올 수 있다.

그런데 대선은 그것만 가지고 치를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심사숙고 해달라"고 강조했다.

저마다 대선 승리 밀알 자처…국민의힘 당권 주자 경북도당 집결

나경원 후보는 "당 대표 후보 중 나이가 딱 중간이다.

세대 통합을 잘 해내겠다"며 "제 삶은 약자와의 동행이었다.

당의 확장성을 잘 키우겠다"고 말했다.

또 "야권 단일화를 완성하지 못하면 대선에서 이길 수 없다"며 "나는 특정 후보와 특별히 가깝지 않은 정치인, 그리고 밖에 있는 후보들과 신뢰를 쌓을 수 있는 정치인이다.

내년에 모든 대권후보를 반석에 잘 올려서 정권교체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저마다 대선 승리 밀알 자처…국민의힘 당권 주자 경북도당 집결

조경태 후보는 "TK 신공항을 반드시 추진하겠다"고 지역 현안으로 표심을 공략하며 "관용과 국민통합 정신을 살려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반드시 석방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당을 쇄신하겠다.

내년 지방선거에 공정한 공천을 할 것이며 열심히 땀 흘리고 일한 당원들을 존중하는 당 대표가 되겠다.

당원들과 소통하는 당 대표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저마다 대선 승리 밀알 자처…국민의힘 당권 주자 경북도당 집결

홍문표 후보는 "당의 정체성을 살리겠다.

자강론이 아니면 대선 승리가 어렵다.

비가 새는 집에 손님이 올 리 없다"며 "당을 알고, 조직을 알고, 선거를 알고, 정책을 아는 대표가 선출돼야 당을 자강으로 이끌어 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친이·친박 대리전을 하지 말자. 부끄럽다"며 "제1야당의 대통령을 만들겠다는 후보가 자기 능력이 없으면 하지 말아야지 어떻게 배경을 믿고 하느냐"고 날을 세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