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주 "임대사업자 정책, 다주택자 조세피난처로 변질"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27일 등록 임대사업자 활성화 정책에 대해 "당초 취지와 달리 다주택자의 조세피난처로 변질됐다는 평가가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박 정책위의장은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그동안 당정은 부동산 시장과 주거 안정을 최우선에 두고 정책을 추진해왔지만, 부동산 가격이 가파르게 상승했고 매물 잠김 현상이 가중된 것도 사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여기에 저금리에 따른 자산가치 상승은 부동산 가격의 급등으로 이어졌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런 현실을 뼈저리게 인지하고 대책을 마련 중"이라며 "부동산 특위에서 마라톤 릴레이 회의를 거듭하며 부동산 정책 개선안을 마련했고, 의총을 통해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책이 결정될 것"이라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