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진 질문에 답변 안해…워싱턴 방문해 한미정상회담 후속조치 논의 전망
박지원 국정원장, 뉴욕 도착…방미 일정 시작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6일(현지시간) 오전 뉴욕에 도착, 방미 일정을 시작했다.

이날 오전 11시께 뉴욕 케네디국제공항(JFK)에 도착한 박 원장은 방미 목적, 북한 측과의 접촉 여부 등에 관한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대기하던 승용차에 올라 공항을 빠져나갔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첫 한미정상회담 직후의 미국 방문인 만큼 박 원장은 이번 일정에서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내기 위한 논의를 진전시킬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양국 정상은 2018년 남북 정상의 판문점 선언과 북미 정상의 싱가포르 공동성명을 존중해 북한과의 대화를 이어가기로 합의한 바 있다.

특히 박 원장이 워싱턴DC에 앞서 뉴욕을 먼저 들른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주유엔 북한대표부와 직간접적으로 접촉하려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고 있지만, 북미 간 '뉴욕 채널'이 현재 활발히 가동 중이지 않다는 점에서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구체적인 동선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박 원장은 짧은 뉴욕 일정을 마치고 워싱턴DC로 이동해 카운터파트인 윌리엄 번스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비롯한 미 정보기관 관계자들과 만나 한반도 정세에 대한 판단을 공유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임명이 발표된 성 김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만날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