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서 청정계곡 생활SOC 준공행사…지속가능 운영모델 선포식도

이재명 경기지사는 26일 "청정계곡 복원사업은 국민들에게 모두가 유익한 새로운 길, 더 나은 미래로 갈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한 새로운 희망의 시작"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청정계곡 복원, 더 나은 미래 희망 증명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가평군 가평천 용소폭포에서 열린 '청정계곡 생활SOC 준공식'과 도대2리 마을회관에서 열린 '경기도 청정계곡 지속가능 운영모델 선포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많은 사람이 불가능하다고, 엄청난 저항으로 갈등을 빚을 것이라고 예측했으나 법과 원칙에 따라 합리적이고 충분한 대안을 가지고 설득하니 지역주민이 자진 철거로 화답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물리력을 동원한 권력행사 없이도 충분한 토론과 합리적 이해관계 조정으로 모두가 이익이 될 수 있는 합의를 끌어낼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한 사례"라고 덧붙였다.

이날 열린 청정계곡 지속가능 운영모델 선포식은 깨끗하게 복원된 계곡이 과거로 되돌아가지 않도록 마을 공동체 주도로 지역 특색에 맞는 하천관리와 지역특화사업을 추진하는 모델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선포식에는 경기도마을공동체지원센터와 가평 용소폭포, 고양 창릉천, 광주 우산천, 양주 장흥계곡, 포천 백운계곡 등 5개 마을이 함께했다.

이재명 "청정계곡 복원, 더 나은 미래 희망 증명했다"

경기도는 생활SOC 사업으로 설치한 주차장이나 물놀이장, 농산물판매장 등의 시설 운영과 하천 청소·순찰·불법행위 계도·안전관리·체험 프로그램 운영 등 주민참여형 하천관리 업무를 마을공동체에 위탁해 주민 주도의 청정계곡을 관리할 방침이다.

경기도는 이날 준공한 가평천 용소폭포를 포함해 11개 시·군 13개 계곡을 대상으로 614억원을 들여 청정계곡 생활SOC 사업을 추진 중이다.

가평천 용소폭포의 경우 99억원을 들여 불법시설을 철거한 자리에 나무데크, 포토존, 농산물판매장 등 각종 편의시설을 갖췄다.

경기도는 용소폭포를 시작으로 휴가철 전에 필수 편의시설을 설치해 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고 시·군과 협력해 임시주차장이나 간이화장실 임대, 상가 화장실 개방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의정부시에 있는 경기도 북부청사에서 회의를 갖고 청정계곡 추진 상황을 점검했다.

경기도는 '깨끗한 하천을 시민에게 돌려준다'는 목표를 갖고 2019년 6월부터 청정계곡 복원사업을 추진했다.

25개 시·군 234개 하천과 계곡에서 1천601개 업소의 불법시설물 1만1천727개를 적발해 1만1천687개를 철거하는 등 99.7%의 복구율을 보이고 있다.

경기도는 복원한 청정계곡의 관리를 위해 생활SOC 지원사업 외에 지역별 문화관광 콘텐츠 발굴 및 연계 관광 활성화, 불법행위 집중 감시 및 계도, 합동단속 및 쓰레기 정화활동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행사가 끝난 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도민 품으로 돌아온 경기도 청정계곡, 자부심으로 함께 지켜나가길'이란 제목으로 글을 올려 "불법 천막과 평상으로 온통 뒤덮여 있던 경기도의 계곡은 이제 청정한 모습이 되었다.

원형 그대로일수록 가치 있고 손을 안 탈수록 중요해지는 자원이 바로 자연"이라며 "청정계곡 마을공동체가 가는 길을 경기도가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