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작권 전환 아쉬운 부분 있어…조건 충족에 노력"
"한미회담 결과 두고 중국과 소통…코로나 안정시 시진핑 방한 추진"
백신스와프 문제에 "한미회담 의제 아니었다"
여야 5당 대표와 오찬회동…"여야정협의체 분기별 정례화하자"
문대통령 "코로나로 대규모 대면 한미훈련 어렵지 않겠나"(종합)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한미 연합군사훈련과 관련해 "코로나로 인해 과거처럼 많은 병력이 대면훈련을 하는 것은 여건상 어렵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 오찬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힌 뒤 "연합훈련 시기·방식·수준에 대해서는 추후 신중하게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고 청와대와 각 정당이 전했다.

이는 "오는 8월로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의 취소나 연기 의지를 밝혀 남북대화의 물꼬를 트자"는 정의당 여영국 대표의 제안에 대한 답변 과정에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실시된 올해 전반기 한미 연합지휘소훈련(CCPT)은 코로나로 인해 야외 기동훈련이 포함되지 않는 등 규모가 축소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전시작전권 전환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등이 아쉬움을 표하며 조건부가 아닌 기한부로 전작권 전환이 이뤄져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을 하자 "아쉬운 부분이 있다는 점을 인정한다"며 "다만 귀속 책임이 우리에게도 있다는 점을 인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작권 전환을 위한) 조건들이 잘 성숙되도록 점검하고 대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전작권 전환의 조건을 충족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22일 정상회담에서 채택한 공동성명에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다시 한번 강조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 결과를 두고 중국과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시에 한중 양국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계속 발전시켜 나간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 정상회담에서의 반도체·배터리 등 핵심 산업 공급망 협력 강화, 대만해협 거론 등을 놓고 '중국 견제 동참'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있는 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읽힌다.

나아가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연기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도 코로나가 안정되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시 주석의 지난해 방한을 추진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 결과 백신 스와프가 포함되지 않은 데 대한 일부 야당 대표들의 지적에는 "정상회담 의제가 아니었다"며 "백신 공급이 원활히 진행되는 만큼 접종률을 올리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여야 대표들에게 '여야정 상설협의체' 정례화를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여야가 국정 현안에 대해 머리를 맞대는 상설협의체가 이미 만들어졌고 회의 날짜까지 정해졌었는데 이뤄지지 않았다"며 안타까움을 표시하면서 "여야정 상설협의체가 정례화되면 국민도 정치를 신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3개월마다 한 차례씩 협의체를 개최하고, 각 당 원내대표가 참여하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