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오수, 라임·옵티머스 의혹 관련 사건 최소 4건 수임"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현직을 떠나 있던 8개월 사이 라임·옵티머스 의혹 관련 사건을 최소 4건 수임했다는 주장이 25일 제기됐다.

서울지방변호사협회가 국회 인사청문특위에 제출한 사건 수임 내역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법무부 차관 퇴임 후 지난해 9월부터 올해 5월까지 8개월여간 한 로펌에서 일하며 22건의 사건 변호인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 가운데는 지난해 9월 서울 남부지검이 수사한 우리은행의 라임펀드 관련 사건 2건을 수임한 내역이 포함됐다.

당시 우리은행은 라임펀드의 손실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알면서도 고객에게 이 사실을 숨기고 판매한 혐의를 받았다.

지난해 12월에는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의 변호를 맡았다는 기록이 있다.

정 사장은 옵티머스 펀드를 판매해 다수의 피해자를 양산했다는 배임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김 후보자는 이낙연 전 대표의 최측근으로 지금은 고인이 된 이모 씨의 변호를 맡기도 했다.

이 씨는 지난해 12월 옵티머스 자산운용 측으로부터 복합기를 임대받았다는 혐의로 조사를 받다 극단적 선택을 했다.

앞서 김 후보자는 법무법인에서 8개월간 근무하며 2억원에 가까운 금액을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고액 자문료' 논란이 일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