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감 감사 거부로 감사 받을 때까지 지원 중단한 것"
"경남도 지원 중단 1년도 교육청 예산으로 급식 지속"
지난 10일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복당 관련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지난 10일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복당 관련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복당 절차를 밟고 있는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이 과거 경남도지사 재직 시절 무상급식 중단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홍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경남지사로 재직할때 무상급식을 중단했다고 오보를 하고 그것을 빌미로 지금까지 공격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사실은 그게 아니고 당시 경남교육감께서 일년에 무상급식비 수백억을 경남도로부터 지원 받고도 급식 감사를 받지 않겠다고 거부해 감사를 받을 때까지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한 것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좌파들이 마치 자신이 무상급식을 중단한 것처럼 왜곡 선전한 사안이 잘못 알려진 게 당시 경남도 무상급식 중단 사건이라는 설명이다.

홍 의원은 "무상급식의 주체는 교육감이고, 도는 지원기관에 불과하다"면서 "당시 그 사건은 교육감께서 1년이 지난 후 감사를 받겠다고 해 지원 재개했다"고 덧붙였다.

또 "경남도가 지원 중단한 1년 동안도 교육청 예산으로 무상급식을 계속 했고, 무상급식이 중단된 일은 전혀 없었다"면서 "지원이 재개돼 경남도에서 감사한 결과 수백건의 급식비리가 적발돼 형사처벌된 급식업자도 꽤 많았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급식 감사를 해보면 다른 지자체에도 급식비리가 많이 나올 것으로 본다. 무상급식은 그 당시에도 대세였는데 제가 아무리 시대적 대세를 거부할 리 있었겠느냐"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