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도 한중관계 복잡하다는 점 이해"
'대만 언급' 논란 속 靑 "중국, 한국이 처한 입장 이해"

한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대만해협' 문제가 언급된 것을 두고 중국이 반발하는 가운데, 청와대는 24일 "중국도 한국이 처한 입장을 이해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이번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외교부 등을 통해 중국과 필요한 소통을 해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대만해협 관련 내용이 처음으로 한미정상 공동성명에 포함되긴 했지만, 이는 양안관계의 특수성을 고려하면서도 역내 안정이 우리에게 중요하다는 기본적인 입장을 원칙적 수준에서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결국 한미관계의 중요성을 고려해 원칙적인 수준에서만 표현을 넣은 것이며 중국도 이런 상황의 복잡성을 잘 이해하고 있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다만 이 관계자가 기자들에게 설명하는 도중 중국 외교부가 "대만 문제는 순수한 중국 내정이며 어떤 외부 세력의 간섭도 용납할 수 없다"며 "한미 공동성명 내용에 우려를 표한다"고 발표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대해서는 이 관계자는 "미일정상 공동성명 발표 후에 중국이 보였던 반응과 비교하면 (이번에는 반발 수위가 낮다는 점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내주 서울에서 예정된 '2021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P4G 서울정상회의)에도 중국 최고위급 인사가 참석할 예정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대만 언급' 논란 속 靑 "중국, 한국이 처한 입장 이해"

이 관계자는 "미국 역시 한국이 중국과의 관계가 복잡하다는 점을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은 외교 안보의 근간이자 평화안정의 핵심축이고, 중국은 한국의 최대 교역국"이라며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한중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조화롭게 발전하도록 하는 것이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중국과의 대결이 아닌 경쟁을 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경쟁할 때는 경쟁하고 협력할 때는 협력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기후변화, 북핵, 이란 핵 문제는 미중이 협력할 수 있는 사안이다.

북핵 문제는 북미대화가 중심이 되겠지만 중국의 협력도 필요한 만큼 양국이 필요한 소통을 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