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태 주호영 홍문표 윤영석 김웅 김은혜, 원외 나경원 이준석
최고위원엔 조해진 배현진 이영 조수진 등 10명 등록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최종 8명…컷오프서 5명 압축

국민의힘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6·11 전당대회 후보등록이 22일 완료됐다.

전대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후보등록 접수를 마감한 결과 조경태 주호영(이상 5선)·홍문표(4선)·윤영석(3선)·김웅 김은혜(이상 초선) 의원, 나경원 전 의원, 이준석 전 최고위원 등 총 8명이 당대표 후보로 등록했다.

앞서 출마를 선언했던 조해진 의원은 최고위원으로 입후보했고, 신상진 전 의원이 후보등록을 하지 않으면서 오는 28일 예비경선(컷오프)은 8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예비경선 후보자들은 오는 25일 서울누리꿈스퀘어에서 비전발표회를 하고, 26∼27일 양일간 '당원 50%대 일반시민 여론조사 50%' 방식의 예비경선 투표를 거쳐 5명으로 압축된다.

예비경선을 통과한 5명은 6월 전당대회 본경선까지 약 2주간 치열한 당권경쟁을 펼치게 된다.

본경선은 '당원 70%, 여론조사 30%'가 각각 적용된다.

총 4명을 선출하는 최고위원 선거에는 조해진(3선)·배현진 이영 조수진(이상 초선) 의원과 김재원 정미경 전 의원, 천강정 경기도당 치과의사네트워킹위원장, 원영섭 전 미래통합당 조직부총장, 도태우 대구시당 인권위원장, 조대원 전 경기 고양정 당협위원장 등 10명이 후보등록했다.

최고위원 후보자들은 예비경선을 거치지 않고 본투표로 직행한다.

최고위원 선거에는 '여성 할당제'가 적용되기 때문에 여성 후보 3명(배현진·이영·정미경) 중 최다 득표자는 전체 4위 안에 들지 못해도 최고위원이 된다.

별도 트랙으로 경쟁하는 청년 최고위원 한자리에는 현역인 이용 의원을 포함해 총 5명이 등록했다.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최종 8명…컷오프서 5명 압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