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전용사 희생이 얼마나 값진 것이었는지 계속 증명할 것"
문대통령, 한국전 전사자 기리는 '추모의 벽' 착공식 참석(종합)

공동취재단·임형섭 조민정 기자 =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DC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에서 열린 '미(美)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 착공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착공식에서 "참전 용사의 피와 땀, 우애와 헌신으로 태동한 한미동맹은 사람과 사람, 가치와 가치로 강하게 결속되며 발전해 왔다"며 "미국과 한국은 고통스러운 역사도 영광스러운 순간도 항상 함께해 왔다.

앞으로도 동맹의 힘이 필요한 순간마다 한국은 변함없이 미국과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쟁과 전후 재건이라는 가장 힘들었던 고비에 참전용사들이 있었다"며 "대한민국은 참전용사들의 희생이 얼마나 값진 것인지 계속 증명해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2018년 유엔 참전용사들에게 '추모의 벽' 건립을 약속했던 문 대통령은 "그 약속을 지키게 돼 감회가 매우 깊다.

2022년 우리 앞에 설 추모의 벽에서 미국과 한국의 미래 세대들이 평범하고도 위대한 이름들을 만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추모의 벽'은 기념공원 내 추모 연못을 중심으로 설치되는 높이 1m, 둘레 50m의 화강암 벽으로, 벽면에는 미군 및 카투사 전사자 4만3천769명의 이름과 유엔 참전국 수, 부상자 수가 새겨진다.

6·25전쟁에서 헌신한 참전용사에 대해 감사와 한미 간 우호 협력 증진의 뜻을 담은 것으로, 정부는 작년과 올해 예산 대부분을 부담하며 건립을 전폭 지원했다.

문대통령, 한국전 전사자 기리는 '추모의 벽' 착공식 참석(종합)

이날 착공식에는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 황기철 국가보훈처장, 이수혁 주미 대사,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 부부, 존 틸럴리 한국전 참전용사 추모재단 이사장, 손경준 6.25 참전 유공자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또 한국전 참전용사로, 기념공원내 '19인 용사상' 모델 중 1명인 윌리엄 빌 웨버(96) 퇴역 대령을 비롯한 참전용사 3명과 참전용사의 유족들도 자리했다.

문대통령, 한국전 전사자 기리는 '추모의 벽' 착공식 참석(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