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미국, 백신 직접 지원 약속"
바이든 "한국군 55만명 접종"
문재인 "백신 파트너십 구축…코로나 종식 앞당길 것"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을 공식 실무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미 동맹 차원에서 한국에 직접 백신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며 "관련 내용은 미국 측에서 준비되는 대로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선진기술과 한국의 생산역량을 결합한 한·미 백신 글로벌 포괄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한 글로벌 보건 안보 구상을 통해 다자협력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며 "양국의 협력은 전 세계 백신 공급을 늘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완전한 종식을 앞당기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2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2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미국이 가진 백신 개발 능력과 한국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능력을 결합해 백신 생산을 더 촉진하고 그것을 통해 전 세계 백신 공급을 더 빠르게 더 많이 이룰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라며 "특히 인도·태평양 지역의 백신 공급에 더 많은 기여를 하게 되리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55만명의 한국군 장병에게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군들과 한국에서 협력을 하고 있는 한국군 장병들의 안전을 위해 백신을 제공해 접종할 것"이라며 "55만명 모든 국군장병을 위해서 완벽한 백신 접종을 제공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소인수 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소인수 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는 사실상 한국군 전체에 백신을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바이든 행정부가 외국군 전체를 대상으로 백신을 제공하겠다고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군에 대한 백신 공급 발표에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미국의 발표는 한미동맹의 특별한 역사를 보건 분야로까지 확장한 뜻깊은 조치라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워싱턴=공동취재단·서울=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