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김오수 청문회 '깽판' 몰아" 野 "막말 못 버렸나"(종합)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21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 야권의 증인 신청에 대해 "청문회를 '깽판'으로 몰아가려 한다"고 비난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 회의에서 "인사청문회를 또 볼썽사나운 정쟁으로 만들려는 야당의 의도에 유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증인과 참고인으로 요청한 조국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이광철 민정비서관, 한동훈 검사장, 서민 교수, 권경애 변호사 등을 거론하며 "검찰총장의 자질과 역량을 검증하는데 아무런 상관이 없는 사람들"이라며 "관련 없는 증인·참고인 채택으로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데 인사청문회를 악용하는 것은 직무유기"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안병길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야당의 당연한 요구를 '깽판'이라는 속어로 비하하고 나서니, 그동안 온갖 막말로 점철되었던 습관을 여전히 버리지 못한 모양새"라고 반발했다.

안 대변인은 "행정부 견제라는 국회 본연의 책무를 방기하고, 맹탕 청문회를 만들어 인사청문회 제도의 취지 자체를 무력화하려는 것은 민주당"이라며 "적반하장이 따로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