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1%' 신경전 번진 할당제 논쟁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은혜 의원과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상위 1%' 논쟁으로 맞붙었다.

김은혜 의원이 당내 할당제 폐지 공약을 비판하며 "공부 잘하는 상위 1%", "99%의 삶도 돌아봐야"라고 저격한게 발단이 됐다.

당권주자 티격태격…김은혜 "공부 1%" 이준석 "재산 1%"

김 의원은 21일 오전 MBC 라디오에서 "능력주의자 시선으로 보면 모든 게 불공평해 보일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모든 청년이 이준석 후보는 아니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미 하버드대 출신으로 20대 후반에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으로 정계에 입문한 이 전 최고위원의 '화려한 이력'에 빗대, 할당제 폐지론의 맹점을 꼬집은 것이다.

앞서 이 전 최고위원은 전날 출마 선언에서 당내 경쟁선발제 도입과 함께 여성·호남·청년 등 할당제 폐지를 제안했다.

당권주자 티격태격…김은혜 "공부 1%" 이준석 "재산 1%"

그러자 이 전 최고위원은 SNS에 "머리가 상위 1%라는 것은 칭찬인 것 같아 감사하다"며 "그런데 저도 사람인지라 그건 부질없고 재산이 상위 1%가 한번 되어 보고는 싶다"고 맞받았다.

김 의원의 재산이 210억원에 달하는 점을 꼬집은 것이다.

이 전 최고위원은 "그래서 (가상화폐인) 코인도 조금하고 그런다"고 덧붙였다.

당권주자 티격태격…김은혜 "공부 1%" 이준석 "재산 1%"

김 의원은 다시 SNS에 '모든 청년이 이준석처럼 할 수는 없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완전한 자유경쟁이 온전한 공정이 되는 것은 상위 1%의 리그에서만 가능하다"고 재반박했다.

김 의원은 "기회 자체가 공정하기 않기에 출발선 자체에 설수없는 99% 청년들을 위해 청년할당제가 고안된 것"이라며 "이준석식 공정이 진짜 공정이 맞는지, 아니면 지독한 엘리트주의의 다른 버전인지 말의 유희를 넘어 진지한 토론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