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1일 오전 경기 고양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열린 '2021 DMZ 포럼 새로운 평화의 지평을 열다'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1일 오전 경기 고양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열린 '2021 DMZ 포럼 새로운 평화의 지평을 열다'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DMZ(비무장지대)에서 실현된 작은 평화의 순간들은 더 큰 상생과 공존의 미래를 향한 희망의 근거”라며 ‘DMZ 평화지대화’ 구상을 강조했다. 한·미 정상회담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정책이 재개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드러냈다.

이 장관은 21일 경기 고양시 대화동 킨텍스에서 열린 ‘2021 DMZ 포럼’에 참석해 “지난 2018년 남북 정상은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 구상과 함께 접경 지역에서의 군사적 적대행위를 중단하고 DMZ를 평화지대로 만들어 나갈 것에 합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일반인의 접근조차 어려웠던 DMZ 내부에는 세계인이 함께 찾는 평화의 길이 조성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남북 정상이 판문점 선언으로 합의한 ‘DMZ 평화지대화’ 구상을 실현하기 위한 의지도 밝혔다. 이 장관은 “남북 경계를 넘나드는 코로나19 등의 전염병과 병충해, 산불과 홍수 등의 재해·재난, 기후·환경 문제에 대해서는 남북의 이해관계가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남북이 공동으로 대응하는 인프라와 협력 체계를 접경지역에 구축한다면 한반도는 더욱 안전하고 든든한 삶의 터전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한 정부의 노력으로는 판문점 견학과 ‘DMZ 평화의 길 통일걷기’ 프로그램 등을 꼽았다. 이 장관은 “남북 정상 간 역사적 만남의 현장에 우리 국민들이 더 쉽고 편하게 찾아오실 수 있도록 판문점 견학의 문턱을 대폭 낮췄다”며 “분단 현장을 직접 걸으면서 평화의 가치를 누릴 수 있는 DMZ 평화의 길 통일걷기 프로그램도 현재 준비하고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국회와 함께 DMZ의 평화적 이용을 기획하고 지원하기 위한 법령 마련 등 제도적인 틀을 검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시간 오는 22일 새벽에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개의 시간표를 앞당기는 중요한 계기”라고 평가했다. 이 장관은 “가장 첨예한 전쟁과 대결을 경험한 한반도에서 시작되는 평화가 전 세계의 화해와 협력을 위한 강력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