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스라엘·하마스 휴전 환영…"미국·이집트 역할 평가"

정부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가 국제사회의 중재로 휴전에 합의한 것에 대해 환영 입장을 밝혔다.

외교부는 21일 대변인 논평에서 "정부는 금번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무력 충돌의 당사자들이 5월 21일부로 교전을 중지하기로 합의한 것을 환영하며 그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온 미국, 이집트 등 관련국들의 역할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금번 휴전 합의가 충실히 이행되기를 바라며, 이-팔 간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한 협상도 조속히 재개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금번 사태로 희생된 민간인들의 유족에 대해 깊은 위로를 전하며, 가자지구 주민의 고통 경감 등 인도적 상황 개선을 위해 필요한 기여를 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