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검찰, 자정작용 잃은 공룡…더는 가만 있을수 없어"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20일 "검찰은 이미 자정작용을 잃어버린 공룡이 돼버렸다"고 비판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유가협) 생활공동체인 '한울삶'을 방문한 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개혁되지 않고 단죄받지 않은 불의는 불행한 역사를 만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금 우리 사회의 모습이 민주화 열사들이 그토록 간절하게 꿈꾸던 대한민국인가"라며 "세상은 크게 바뀌지 않았다.

권력의 시녀에서 스스로 권력이 되어버린 검찰이 특권 최상층에서 대한민국을 호령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스스로 만든 킹덤 안에서는 정부도 법도 도덕도 필요 없다.

룸살롱 접대를 받아도, 서류를 조작해도, 무고한 시민을 간첩으로 만들어도, 성폭력범도, 동료를 성추행해도, 친인척이 사기를 쳐도, 검사들의 나라에서는 법의 이름으로 면죄부를 받는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전 총리는 "대한민국 검사는 양심이 없나, 도대체 왜 부끄러움을 모르나"라며 "이제 더 이상 가만있을 수 없다"고 검찰개혁 의지를 다졌다.

그는 전날에도 검찰을 향해 "노무현 전 대통령이 비운의 죽음을 맞이하게 된 중요한 하나의 원인"이라고 직격하는 등 검찰·언론개혁을 화두로 연일 강성 발언을 내놓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