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첫 탄소중립 전략 수립…2050년까지 80% 감축 목표
전남도, 탄소배출 감소 위해 주력산업에 7천200억 투자

전남도는 2050 전남도 탄소중립 종합비전을 실현할 '주력산업 탄소중립 대응 전략'을 수립해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전남의 주력산업은 석유화학·철강·조선산업으로 도내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81.4%를 차지해 '탄소중립, 클린 전남구현' 핵심 분야다.

이들 산업의 온실가스 배출량 비중은 철강 48.3%, 석유화학 32.7%, 조선 0.3%다.

전남도는 이에 맞춰 산업 분야별 특성에 맞는 탄소중립 핵심기술 확보 등 4대 전략·12개 실행과제·28개 세부사업을 추진한다.

주력산업 분야에 총 7천220억원을 들여 오는 2030년까지 25%, 2050년까지 80%의 탄소배출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철강산업의 경우 탄소 저감형·수소 환원 제철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안정적 수소 환원철 생산기반 구축도 지원한다.

수소 환원철은 철광석과 수소의 환원반응으로 생산된 환원철을 정제해 만든 제품이다.

석유화학산업은 폐자원 활용과 함께 석유계 원료 대체재 생산기술을 개발하고 실증을 통한 상용화를 촉진한다.

전남도, 탄소배출 감소 위해 주력산업에 7천200억 투자

조선산업은 선박용 고효율 에너지 절감 설비 실증·보급사업을 추진하고, 저탄소 연료전환 시스템 보급·확산도 지원한다.

전남도는 당장 착수가 필요한 실증지원센터 구축 등 7개 사업을 내년 국비 예산에 반영시키고, 21개 사업은 순차적으로 국고 확보에 나설 예정이다.

또 발굴한 핵심과제를 연말까지 정부가 수립 예정인 '탄소중립 산업대전환 전략'에 포함시켜 전남 주력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기회로 삼을 계획이다.

특히 석유화학·금속 소재산업의 탄소중립 핵심기술 개발과 체계적 지원을 위해 한국화학연구원 등 국책연구원의 도내 유치도 추진한다.

전남도는 대응 전략 마련을 위해 지난 2월부터 3개월간 전남테크노파크 주관으로 관련 협회·연구소·대학·기업 등 전문가 32명이 참여한 '전남 주력산업 탄소중립 대응 TF'를 구성했다.

주순선 전남도 전략산업국장은 "철강과 석유화학산업은 탄소 배출량이 많은 분야로, 탄소중립 대응은 최우선 과제"라며 "선제적 탄소중립 기술개발과 설비 전환 지원으로 자발적 기업 참여를 이끌어 위기를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