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탈, 품격 없다 매도하는 것 자체가 위선"
'막말' 프레임으로 국민의힘 복당 반대에 부딪힌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소탈한 것을 품격 없다고 매도하는 것 자체가 위선"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막말' 프레임으로 국민의힘 복당 반대에 부딪힌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소탈한 것을 품격 없다고 매도하는 것 자체가 위선"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막말' 프레임으로 국민의힘 복당 반대에 부딪힌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언급했다.

홍 의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보수 우파 진영에서는 노 전 대통령을 막말 대통령이라고 비난했지만 노 전 대통령은 한국 대통령 사상 가장 소탈했던 분이었다"며 자신의 복당을 반대하는 목소리를 반박했다.

그는 "품격과 소탈도 구분 못하는 지려천박(知慮淺薄)으로 세상을 보다 보니 대통령이 되려면 품격을 갖추어야 된다고들 한다"면서 "누구든 대통령이 되면 없던 품격도 자연히 생기게 되기 때문에 그런건 미리 걱정 안 하셔도 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노무현, 트럼프가 품격이 있어서 대통령이 되었느냐"면서 "지금 이 판이 품격이나 따지는 한가한 판인가. 이재명 지사가 품격으로 여당 대선지지율 1위이냐"고도 했다.

그러면서 "품격이 위선과 상통 할때가 있다는 것도 알아야 한다. 소탈한 것을 품격 없다고 매도하는 것 자체가 위선"이라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