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도 5·18 모독하는 것"
"표 아쉬워 사죄쇼…뒤로는 피해자 무덤에 침 뱉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9일 "광주학살 주역의 후예로서 눈앞에선 표가 아쉬워 사죄쇼를 벌이면서 뒤로는 피해자 무덤에 침을 뱉는 양두구육 행태"라고 꼬집었다. 김영환 국민의힘 전 의원이 광주 5·18 국가유공자 지원금을 '광주모욕'이라고 비난한 것에 대한 입장이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참전유공자 생계지원금이 참전유공자 모욕일 수 없듯이 생계가 어려운 광주 5·18유공자 지원이 광주 5·18 모독일 수는 없다"며 "경기도가 월 100만원씩 독립유공자 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는데, 그렇다면 이것은 독립운동 모욕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광주 5·18유공자 지원금은 이미 오세훈 국민의힘 당원이 시장인 서울에서도 시행중이며 이보다 늦은 경기도의 지원내용과 동일하다"며 "국힘당 주장에 의하면 여전히 5·18 지원금 월 10만원을 지급하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5·18을 모독하고 있으니 중단시켜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같은 국가 지정 유공자이지만 5·18유공자의 생계지원금은 아예 없었고, 경기도와 서울시 지원금은 다른 국가유공자에 비교하면 턱없는 소액"이라며"소액의 지원금은 5·18학살의 피해자인 유공자들의 간절한 요청에 의한 것이었고, 그나마 모두도 아닌 생계곤란자만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겉으로는 5·18을 인정한다면서도 5·18을 인정하고 싶지않은, 같은 유공자라도 5·18 유공자는 차별하는 속마음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며 "광주학살 주역의 후예로서 눈앞에선 표가 아쉬워 사죄쇼를 벌이면서 뒤로는 피해자 무덤에 침을 뱉는 양두구육 행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군사정권 당신들의 나팔수들에 속아 그 억울한 광주5·18 피해자를 폭도라 비난하는 2차 가해에 가담했던 또다른 피해자로서 학살원죄자인 국힘에 요구한다"며 "진심으로 광주학살을 참회하고 사죄한다면, 소속 당원의 5·18지원금 관련 망언을 사죄하고 망언한 당원을 엄중문책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김영환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지사가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들에게 경기도에서 10만원씩 지급한다고 한다"며 "이 모욕을 어찌 지켜봐야 한단 말인가"라고 비난했다.

김 전 최고위원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 출신이다. 지난달 민주당의 민주화보상법안 발의에 반발해 유공자증서와 명패를 반납한 바 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