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野대선주자로서 아주 훌륭한 분"
이준석 "내년 대선은 세대구도…인지도 낮은 중진 반성해야"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인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19일 차기 대선은 세대 구도가 중심이라고 주장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이같이 말하며 "국민의힘에 대해 지역 구도의 관성에 젖어 있는 당이다.

나이 드신 분들이 또다시 그 구도를 짜올까 봐 너무 싫어서 (당대표에 출마한다)"고 말했다.

유일한 30대로 최연소 당권주자인 이 전 최고위원은 최근 한 언론사의 당대표 후보 여론조사에서 다수의 중진 현역 의원들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이 전 최고위원은 KBS 라디오에서 "다선·중진 의원들이 그동안 의정활동을 열심히 하셨음에도 인지도가 이렇게 낮다고 하면 그것도 문제"라며 "반성해야 할 부분"이라고 맞받았다.

또 "당 지지층에서도 주호영·나경원 전 원내대표들과 비슷한 수준의 지지율이 나왔다"면서 "TK(대구·경북)에서도 주 의원과 1% 남짓 차이밖에 안 난다"고 강조했다.

주호영 의원이 최근 젠더 이슈를 고리로 본인과 대립각을 세우는 듯한 모습을 보인다면서 "당황해서 급하게 던지는 메시지들이 많은 것 같다.

중진 의원들께 드리고픈 말씀은, 이거 학습 안 된 상태에서 건드리면 벌집이다"라고 지적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복당 논란에 대해선 "내가 당대표가 됐는데 홍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당에 장애 요소가 된다면 강력하게 제지하겠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향후 행보에 관해선 "당연히 저희 당에 들어와서 선거를 치를 것이라고 본다"며 "다만 그 시기가 늦어지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강조했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차기 대선 주자로 '김동연 띄우기'에 나섰다는 관측에 대해선 "본인의 역할을 하고 계신 것"이라며 당에서 감사해야 마땅한 일이라고 했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를 추종하지만은 않았던 부총리"라며 "야권의 대선 경쟁을 풍요롭게 할 수 있는 아주 훌륭한 분"이라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