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협력, 대북정책 공조, 반도체·배터리 협력 등 논의
귀국길에 SK이노베이션 공장 방문 추진
사진=연합뉴스/EPA

사진=연합뉴스/EPA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첫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방미(訪美)길에 오른다. 21일(현지시간) 오후 열리는 정상회담에서 백신 협력을 포함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방안, 대북정책 공조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초청으로 19~22일 미국 워싱턴DC을 공식 실무방문한다. 이날 오후 서울을 출발해 현지시간 같은날 오후 워싱턴DC에 도착한다. 공식일정은 이튿날인 20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첫 일정으로 알링턴 국립묘지를 방문해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하고 워싱턴 한국전쟁 기념공원에 건립되는 전사자 추모의 벽 착공식에 참석한다. 미 의회를 방문해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을 비롯한 하원 지도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등을 만날 계획이다.

21일 오전에는 백악관을 방문해 카밀라 해리슨 부통령을 접견하고 오후엔 한미정상회담이 예정됐다. 백신 개발·생산국인 미국과의 백신 협력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재가동할 수 있는지 여부가 주목되는 논의 과제다. 또한 반도체·배터리 등 신산업 분야 협력 강화 방안과 기후변화 등 글로벌 도전과제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방미에선 백신 생산 글로벌 허브 구상과 관련,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모더나 백신 국내 위탁 생산 협약 가능성 등이 거론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의 백신 여유분을 먼저 공급 받고 추후에 갚는 '백신 스와프'를 위한 업무협약(MOU)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문 대통령은 귀국길에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들러 인근 SK이노베이션 현지 공장을 방문하는 일정도 추진 중이다. SK이노베이션은 조지아주에 26억달러(약 2조9730억원)를 투자해 2022년 양산을 목표로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다. 완공되면 연간 43만대(21.5GWh)의 배터리를 생산해 테슬라 기가 팩토리(35GWh) 다음이 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오는 23일 저녁 귀국한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