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전남대생과 간담회…"20대, 제도 탓에 남성이 피해받는 첫 세대"
5·18 기념식도 참석…"5·18정신 계승, 우리의 책무"
안철수 "청년·미래에 관심 두지 않으면 통합 의미 없다"(종합)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8일 "청년과 미래에 관심을 두고 국가의 공정과 정의를 (중요한) 가치로 여기는 일이 되지 않으면 (야권) 통합의 의미가 없다"며 국민의힘과의 통합에 거리를 뒀다.

안 대표는 이날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후 전남대에서 한 대학생들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그게 이뤄진다면 통합을 해서 정권교체에 기여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안 대표의 이 같은 메시지는 국민의힘과 추진하던 합당 논의에 좀처럼 속도가 나지 않는 상황과 맞물려 주목된다.

안 대표는 지난달 언론 인터뷰에서 야권 통합 시기를 두고 "내년 3월 전이면 되는 것 아닌가"라고 언급,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야권 합류 등 각종 변수를 고려해 국민의힘과의 합당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라는 해석을 낳았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복당을 두고 국민의힘 내부에서 '과거로의 회귀'라는 주장과 함께 반대 목소리가 작지 않은 상황에서 안 대표의 이 같은 메시지가 합당 과정을 더 복잡하게 할 가능성도 있다.

안 대표는 간담회에서 "통합을 위한 통합이 아니라 우리나라를 제대로 살릴 중도·실용적인 합리적 개혁 노선이 중심이 된 통합이어야 한다"며 "(통합 야당이) 지금의 여당과 차별화되지 않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이 난 '국민의당 리베이트' 사건을 거론하며 "'제 역할을 못 한다'는 이유로 국민이 제3당을 포기해버린 것이 가장 뼈아프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악랄한 형태의 정당 탄압"이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최근 이슈가 된 젠더 주제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안 대표는 "정책을 결정하는 50∼60대가 여성이 차별받던 시대에 살아서 남녀의 기회를 맞추려고 노력을 하는데, 20대는 그런 정책 결정 때문에 남성이 피해를 받는 첫 세대"라고 지적했다.

이어 "남성이 피해를 볼 수도 있고, 여성이 피해를 볼 수도 있으니 세심하게 들여다보고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데 정치권은 남녀 갈등을 조장해 표를 얻으려 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안 대표는 5·18 기념식 후 기자들과 만나 "과거와 미래를 잇는 5·18 정신을 계승하는 것이 우리 세대의 책무"라며 "건국 이래 민주주의 명맥이 이어져 온 것은 5·18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