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쟁점 사안이었던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의 청문회를 여는데 합의했다. 오는 21일에 국회 본회의를 열어 민생 법안을 처리하고, 청와대가 요청한 특별감찰관 임명 추천도 진행하기로 뜻을 모았다. 쟁점 사안이었던 법제사법위원장을 비롯한 상임위원장 재배분 문제는 추후 논의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18일 국회에서 만남을 갖고 추후 의사일정에 관한 합의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여야는 21일 본회의를 열고 민생법안들을 처리하기로 결정했다.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조세특례지원법과 서민금융생활지원법, 데이터기본법 등 각 상임위별로 민생과 K-뉴딜에 필수적이면서 이견이 적은 법안들을 중점적으로 처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후보자의 청문회는 오는 26일 진행된다. 국민의힘은 여당이 김부겸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을 일방적으로 가결시킨 이후 김 후보자 청문회를 거부할 것이라고 예고해왔으나 이날 입장을 틀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인사청문회를 하면서 도덕성이나 적격성을 검증하고 국민 눈높이에서 검증하는게 맞다고 봤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요청한 국회의 특별감찰관 임명 추천도 박차를 가한다. 특별감찰관은 4촌 이내의 대통령 친인척과 청와대 수석비서관급 이상을 감찰하는 대통령 직속 독립 기구로, 지난 4년 동안 공석이었다. 대통령은 여야는 합의를 거쳐 추천한 3명의 후보 가운데 한명을 임명한다.

이날 민주당은 27일이나 28일에 추가적으로 본회의 개최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은 이를 거부했다. 한 원내수석부대표는 "부동산 관련 법안들이 산적해 있어 추가적으로 본회의를 열 것을 요청했지만 거부당했다"고 말했다. 야당에서는 민주당이 법사위원장 임명을 강행할 수 있다고 우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는 이날 법사위원장을 비롯한 상임위원장 재배분 문제에 대해서는 논의를 이어가기로 합의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