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41주기 기념식에 참석한 뒤 유족을 만나 위로하고 있다. 2021.5.18/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41주기 기념식에 참석한 뒤 유족을 만나 위로하고 있다. 2021.5.18/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8일 5·18 희생자 유족을 향해 "사죄의 말씀을 다시 한번 올린다"고 말했다.

김 대표 대행은 이날 광주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뒤 "공식행사에 우리 국민의힘을 대표해서 온 자리여서 감회가 더 남다르다"며 "희생당하고 아픔 당하고 계신 많은 유족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희생당하신 분들, 부상하신 분들 모두 대한민국의 민주화 과정에서 큰 희생을 통해 오늘의 민주화를 이끌어낸 주역들이라 생각한다"며 "그분들의 정신을 잘 이어가면서 통합과 상생으로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더 발전시킬 수 있는 원동력으로 삼는 게 그분들의 뜻을 잘 받드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 대행은 지난 7일 원내대표 당선 후 첫 지방 일정으로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바 있다. 그는 오전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광주에서 주먹밥 조찬을 한 것과 관련해서는 "사실 밥을 먹고 왔는데 주먹밥이 가진 역사에 대한 의미를 담아서 같이 식사했다"고 설명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도 "오월의 광주가 통합과 화합의 정신으로 숭고하게 자리매김하는 그날까지 역사적 책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오월의 광주는 지금도 41년 전의 아픔과 비극을 극복하는 과정에 있다"며 "국민의힘 지도부가 그동안 꾸준히 광주를 방문해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것도 5·18 정신을 기리고 그 뜻을 받들겠다는 다짐"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올해 5·18민주유공자유족회가 추모제에 처음으로 국민의힘 의원을 초청한 것에 대해 "저희의 꾸준한 진정성에 화답해주신 결과로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오월의 광주가 갈등을 완전히 이겨내고, 통합과 화합의 정신으로 숭고하게 자리매김하는 그날까지 역사적 책임에 최선을 다하겠다.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국민의힘이 앞서서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