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오후 한미정상회담…회담 직후 기자회견
문 대통령ㆍ바이든, 5월 한미정상회담 개최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ㆍ바이든, 5월 한미정상회담 개최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오는 19~ 22일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18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방미 사흘째인 오는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19일 오후 서울을 출발해 미국 현지시각 같은 날 오후 워싱턴에 도착할 예정"이라며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한 문 대통령의 방미 일정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20일 오전 알링턴 국립묘지를 방문해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를 하는 것으로 방미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같은 날 오후에 미 의회를 방문해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을 비롯한 하원지도부와 간담회를 갖는다.

방문 사흘 째인 21일 오전 백악관을 방문해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을 면담하고 오후엔 바이든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는다.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정상회담 직후 한미 공동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백악관 일정을 마무리 한 뒤에는 워싱턴 한국전쟁기념공원에 건립되는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벽 착공식에 참석한다. 또 방미 마지막날인 22일 오전에는 윌튼 그레고리 추기경을 면담한다.

아울러 이날 오후에는 애틀란타로 이동해 현지에 진출한 SK이노베이션(288,500 +3.96%) 공장을 방문하는 일정도 추진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일정을 끝으로 귀국길에 올라 서울에는 다음날인 5월23일 저녁 도착할 예정이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