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투톱, 부동산 대책 엇박자?…규제완화에 친문 반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가 부동산 대책 기조를 둘러싸고 연일 입장 차이를 드러내고 있다.

부동산 특위의 각종 규제 완화 논의에 친문계를 중심으로 반발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당의 '투톱' 사이에 근본적 이견차가 있는 것 아니냐는 시선이 나온다.

윤 원내대표는 18일 KBS 라디오에서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사실상 90%까지 풀어주는 방안과 관련해 "송 대표의 '누구나집 프로젝트'가 와전돼 기사화되는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의 주택공급 브랜드인 누구나집 프로젝트는 주택 공급 가격의 10%만 있으면 집을 살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인데, 나머지 90%에 관해 설명하다가 LTV 이야기가 잘못 나왔다는 것이다.

그러나 송 대표는 지난 12일 부동산 특위 회의에서 LTV 90% 완화와 관련해 "실제로 가능하고 꼭 가능할 수 있게 하겠다"며 공약 이행의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송 대표 측 관계자는 "LTV 완화와 누구나집 프로젝트는 원래 전혀 다른 이야기"라고 말했다.

송 대표의 부동산 대출 규제 완화론에 윤 원내대표가 제동을 거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윤 원내대표는 전날 최고위 회의에서도 "부동산 세제와 대출 규제는 시장에 끼치는 영향이 큰 만큼 세심하게 검토하겠다"며 신중론을 폈다.

논란이 일자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이날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윤 원내대표가) 대출 규제와 관련해 무주택 실수요자 지원을 검토하고 있으나 수치는 확정된 것이 없다는 취지로 말한 것인데 오해가 있던 것 같다"며 진화에 나섰다.

송 대표 측 관계자도 "대표 역시 모든 사람에게 LTV 90%를 허용하자는 것도 아니고, 90%라는 수치를 고집하지도 않는다"고 한 걸음 물러섰다.

김진표 위원장이 이끄는 부동산특위의 세제 완화 논의에 대해서도 반대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친문계 강병원 최고위원은 전날 최고위에서 송 대표 면전에서 "다주택자와 고가주택자에 대한 세 부담 경감은 투기 억제, 보유세 강화라는 우리 정부의 부동산 기본 정책 방향과 역행한다"고 직격한 바 있다.

강 최고위원은 양도세 중과 유예론을 두고도 "아직 시행도 못 한 양도세 중과를 또 유예하는 것은 다주택자들에게 '버티면 이긴다'는 메시지를 전해 시장 안정화를 저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도 이날 예정대로 양도세 중과를 시행하는 것에 찬성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김 위원장의 지론인 '거래세 완화'와는 결을 달리하는 주장이다.

송 대표도 "재산세와 양도소득세 조정 문제가 시급하다"고 말한 바 있다.

앞서 친문 진성준 의원은 재산세·종부세 완화론이 한창 제기되던 지난달 "지금은 세금 깎는 일보다 집값 잡는 일이 더 급하다"고 반발한 바 있다.

당내 비주류로 분류되는 박용진 의원도 이날 CBS 라디오에서 "집값을 잡으라고 그랬더니 종부세를 잡으려고 논의하는 것을 보고 혀를 차는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