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18일 "이 땅의 민주주의를 누리고 있는 우리 모두는 광주에 빚진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광주광역시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5월 광주 이후 그날의 진실을 알리는 일이 곧 민주화운동이 됐다"며 "5월 광주 없이는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말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국가권력이 국민을 학살한 것에 대해 거듭 사과했다. 김 총리는 "41년 전, 광주에서 벌어진 일은 분명하다"며 "신군부가 장악한 국가권력이 국민을 학살했다"고 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국무총리로서 광주시민과 5․18 영령 앞에,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진상규명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김 총리는 "진실보다 위대한 사과와 애도는 없고 진실의 고백은 화해와 용서의 시작"이라며 당사자와 목격자들에게 진실을 보여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아직도 찾지 못한 시신들,헬기사격, 발포책임자 규명 등아직 밝혀내야 할 진실들이 많다"며 "대한민국은 ‘오월 광주’에 대한 완전한 진실이 규명될 때까지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얀마에 대한 지지도 표명했다. 김 총리는 "지금도 광주에서는군부독재에 맞서 싸우고 있는 미얀마 시민들을 응원하기 위해 ‘임을 위한 행진곡’이 울려 퍼지고 있다"며 "비단 미얀마 뿐 아니라 전 세계 어디에서든,부정과 불의, 민주주의를 짓밟는 세력에 저항하는 모든 시민들이광주와 함께 반드시 승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취임일성으로 말했던 국민통합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지난해 대구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속출해 치료를 위한 의료시설마저 부족해진 극단의 위기에 처했을 때, 광주가 가장 먼저 손을 내밀어 줬다는 점을 언급했다. 김 총리는 "오월 광주가 외롭지 않았듯이, 2020년 대구도 외롭지 않았다"며 "이곳에 분열과 갈등이 들어설 자리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거짓으로 국민을 갈라놓은 일은 이제 멈춰야 한다"며 "오월 정신을 국민통합의 정신으로 계승해나가자"고 다짐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