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5·18민주화운동 유공자 출신인 김영환 전 의원이 18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5·18 유공자와 유족에게 월 10만원의 생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광주정신 모독이자 유공자에 대한 모욕"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재명 지사가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들에게 경기도에서 10만원씩을 지급한다고 한다"며 "이 모욕을 어찌 지켜봐야 한단 말인가"라고 썼다. 그는 "이런 돈을 받고도 광주를 말할 수 있는가"라며 "천박한 돈으로 하는 마치 모리배의 정치같아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디 광주정신 모독죄는 없는가"라고 되물었다.

김 전 의원은 연세대 재학 중이던 1980년 서울에서 광주 상황을 알리는 전단을 뿌리다 합수본에 연행돼 42일간 구금됐다. 이로 인해 2003년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로 인정받았다. 하지만 지난달 민주화유공자증을 국가에 반납했다. 더불어민주당이 민주화 유공자 대상과 혜택을 확대하는 법안을 낸 데 반발했다.

김 전 의원은 "오늘 문재인 정권에 참여한 수많은 호남인들은 광주의 정신에서 이탈했고 급기야는 김대중 정신에서 이탈했다"며 "문재인대통령과 민주화운동권은 광주와 김대중 정신을 문재인의 실패한 권력과 엿 바꿔 먹었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유력 여당 정치인들이 이날 광주에 총출동한 것을 언급하며 "오늘은 우루루 광주로 갔다"며 "대선주자도 여야의 방귀깨나 뀌는 정치인들이 부나방처럼 망월동에 가서 무릎을 꿇을 것이다. 또 비석을 쓰다듬고 나오지 않는 눈물을 흘릴 것이다"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산업은 중국에 추월당하고, 아이들은 희망을 잃고, 저출산으로 나라가 망하건 말건, 곳간이 텅 비건 말건, 서로 퍼주는 일에 핏발을 세우고, 전직들이 아방궁을 짓고 경호대를 위해 예산을 쓰고 기업인들을 잡아넣는 것이 개혁이 되는 나라가 되었다"고 비판했다. 김 전 의원은 "내 눈에는 광주가 1980년대 이후 최고도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좌초되고 있다"고 했다.

고은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