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 규명될 때까지 결코 포기 하지 않을 것"

김부겸 국무총리는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인 18일 "오월 정신을 국민통합의 정신으로 계승해나가자"고 말했다.

김총리 "오월 정신, 국민통합 정신으로 계승해야"

김 총리는 이날 광주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기념사에서 "절체절명의 상황에서도 시민들이 서로를 믿고 의지한 오월 광주의 정신은 코로나19 위기를 맞고 있는 지금의 대한민국에 너무나 절실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지난해 대구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했을 당시 광주 시민들이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던 '달빛 동맹'을 언급, "이곳에 분열과 갈등이 들어설 자리는 없다.

거짓으로 국민을 갈라놓는 일은 이제 멈추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아직도 찾지 못한 시신들, 헬기 사격, 발포책임자 규명 등 아직 밝혀내야 할 진실들이 많다"며 "대한민국은 '오월 광주'에 대한 완전한 진실이 규명될 때까지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김총리 "오월 정신, 국민통합 정신으로 계승해야"

김 총리는 "5·18민주화운동과 그 정신은 혼돈의 시대를 밝힌 자랑스러운 우리의 역사"라며 "민주주의를 열망하며 투쟁하고 있는 전 세계 시민들에게도 광주는 희망"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미얀마의 민주화 시위를 언급, "비단 미얀마뿐 아니라 전 세계 어디에서든 부정과 불의, 민주주의를 짓밟는 세력에 저항하는 모든 시민이 광주와 함께 반드시 승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