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오수 청문회 협조해야"…당 연계전략과 다른 목소리
성일종 "홍준표 복당, 전대 후 다른 대선주자들과 맞춰야"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인 성일종 의원은 18일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복당 여부와 관련해 "다른 (대선) 주자들이 당에 들어올 때 함께 들어오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성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전당대회 후에 들어오실 분들이 여럿 있기 때문에 그 정치 일정에 (복당 시기를) 맞춰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것이 의원 대다수의 의견"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충남 지역구 출신인 성 의원은 "저희 의원들이 중원을 차지하고자 여러 활동을 하고 넉넉한 공간이 만들어질 때 다른 분들과 함께 오셨으면 좋겠다는 것이 의원들의 생각"이라며 "지금은 국민이 당 대표 경선에 집중하도록 도와주시는 게 먼저"라고 강조했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10일 국민의힘에 복당을 신청했고 서울시당은 13일 당원자격심사위원회에서 찬반양론이 있지만 홍 의원의 복당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중앙당에 전달했다.

현재 최고위원회를 대신하는 비대위가 복당 여부를 최종 결정해야 하지만, 당내 의견 대립이 첨예해 복당 결정은 6월 전당대회에서 출범하는 지도부가 내릴 가능성이 크다.

성 의원은 법사위원장직 재배분 문제가 해결돼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의 청문회를 열 수 있다는 국민의힘 입장을 두고 "개인적으로는 청문회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여당이 국정운영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협조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