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용산구, 전자랜드-나진상가 보행환경 개선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올해 말까지 전자랜드와 나진상가 사이 청파로 830m 구간에서 보행환경 개선 사업을 벌인다고 17일 밝혔다.

용산전자상가(Y밸리) 도시재생 마중물 사업 중 하나인 이번 사업에는 총 18억원이 투입되며, 보도블록 포장과 보행 지장시설 정비, 가로등·신호등 통합, 분전함 통합 등의 작업이 이뤄진다.

Y밸리는 원효로3가 51-30번지 일대 21만2천123㎡를 일컫는다.

2018년 서울형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으로 선정됐다.

성장현 구청장은 "Y밸리 도시재생으로 정비·창업 전진기지로 변화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