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사과·용서·위로 통해 국민통합 이뤄야"…기념공연 등
'우리들의 오월'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내일 거행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10시 광주광역시 북구에 있는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된다고 국가보훈처가 17일 밝혔다.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인권 발전에 이바지한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고자 마련된 기념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참석 인원을 100명 미만으로 축소해 진행한다.

행사 주제는 41년 전 광주의 오월이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오월임을 알리고자 '우리들의 오월'로 정했다.

보훈처는 "5·18정신이 그 아픔에 대한 진정한 사과와 용서, 위로를 통해 과거에 머무르지 않고 미래 대한민국 발전의 원동력으로 재점화하자는 취지"라며 "광주라는 지역적 한계도 초월해 전국·세계화로 확장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국민통합을 이루자는 메시지"라고 설명했다.

주제 표어에 사용된 글씨체는 5·18 당시 투사회보의 필경사로 활약한 고(故) 박용준(1956∼1980) 열사의 육필을 활용했다.

들불야학 교사였던 박 열사는 1980년 5월 27일 계엄군의 총탄에 맞아 숨졌다.

기념식은 헌화·분향, 국민의례, 경과보고, 기념공연(1막), 기념사, 기념공연(2막),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의 순으로 45분간 진행된다.

김영훈 5·18민주유공자 유족회장이 경과보고를 한다.

기념공연 1막은 '광주의 오월'을 주제로 희생자를 추모한다.

올해 사진이 발견된 고(故) 전재수 군과 박용준 열사의 사연을 담은 영상과 비올라 5중주의 '바위섬' 추모 연주가 마련된다.

'기록을 말하다'라는 주제로 유네스코 기록물로 등재된 5·18 당시의 일기 등을 활용한 독백형식으로 공연이 진행된다.

'우리들의 오월'을 주제로 한 2막 공연은 5·18 사적지를 통해 시대적 의미를 고찰하고, 미얀마 등 전 세계의 민주주의를 선도하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표현하는 영상이 상영된다.

오디션 프로그램 '팬텀싱어' 참가자인 바리톤 김주택과 합창단 '시함뮤'(시민과 함께하는 뮤지컬 배우들)가 가수 송창식의 노래 '우리는'을 합창한다.

끝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참석자 전원이 함께 제창하며 기념식은 마무리된다.

보훈처 관계자는 "5·18민주화운동이 광주만으로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 전 국민이 함께 기억하여 화합으로 나아가는 계기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18민주화운동은 1997년에 법정기념일로 지정됐고, 기념식은 2002년까지 행정자치부 주관으로 개최됐으나 2003년부터 보훈처가 주관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