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까지 서울 139명 확진…1주 전보다 5명↓

17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서울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39명으로 집계됐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전날(16일) 175명보다 36명 적고, 지난주 같은 요일(10일) 144명보다 5명 적다.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16일 195명, 10일 163명이었다.

이달 들어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주중 평일에는 대체로 200명대를 유지하고 주말·주초나 공휴일 다음날에는 100명대로 내려가는 패턴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보름(2∼16일) 서울의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207명이었고, 일평균 검사 인원은 3만3천197명이었다.

주말인 15일과 16일의 검사 인원은 2만4천702명, 1만6천899명으로 평상시보다 적었다.

17일 오후 6시 기준 서울의 신규 확진자 중 해외 유입이 3명이었고, 나머지136명이 국내 감염이었다.

집단감염에서 발생한 신규 환자는 서초구 직장 관련(5월 발생 2번째) 2명, 광진구 사우나(5월 발생) 2명, 중구 직장(5월 발생 2번째) 2명, 성북구 종교시설 관련(5월 발생) 1명, 강남구 의료기관 1명, 기타 집단 감염 13명이다.

집단감염으로 별도 관리되지 않는 사례 중에서는 기존 확진자 접촉이 확인된 경우가 76명,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 중인 경우가 38명이다.

17일 오후 6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4만1천377명이다.

이날 전체 확진자 수는 다음날인 17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