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경선연기론에 "논의한 적 없다…1등 후보부터 건의해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7일 대선 경선 연기론과 관련해 "당헌·당규에 있는 대로 가는 것"이라며 현행 경선 일정 유지에 무게를 실었다.

당헌·당규에는 당 대선후보를 '대선 180일 전'에 선출하게 돼 있다.

규정대로 경선을 진행한다면 6월말 후보등록 일정을 시작해 9월초 후보 선출을 완료하게 된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고위전략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지도부는 단 한 번도 원칙을 어떻게 하겠다고 이야기한 적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부딪히는 것인데 마이너(군소) 후보들 이야기를 가지고 당이 움직일 수는 없다"며 "1등 후보부터 대부분의 후보가 건의하면 당에서 바꾸는 작업을 할 수 있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어떻게 하느냐"고 언급했다.

일부 대권주자 측에서 경선 연기론 언급이 나왔지만, 당내 1강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강하게 반발하는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됐다.

고 수석대변인은 경선 일정이나 대선기획단 구성과 관련해 "그런 일정들을 논의할 단계가 아니다"라며 "6월 21일인가가 예비후보 등록인데 그 전에 적당한 때에 하면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