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인사들 일제히 맹공…신동근 "독재와 싸워보지도 않고 함부로 말해"
김성주 "민주주의 파괴자들이 5·18 들먹여" 최민희 "역대 최악의 검찰총장"
김남국 "尹검찰, 지만원 무혐의 처분…5·18 말할 자격 없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5·18 광주민주화운동 메시지를 놓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김남국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검찰은 수십 년간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지속적으로 왜곡하고 폄훼한 지만원 씨를 무혐의 처분했다"며 "뻔히 보이는 봐주기 처분한 윤 전 총장은 5·18 정신을 말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이 '어떠한 형태의 독재와 전제든 이에 대한 강력한 거부와 저항을 명령하는 것'이라고 말한 것을 두고 "실소를 금치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권의 앞잡이가 돼 노무현 대통령을 죽음으로 내몰았던 검찰, 선택적 수사로 정치와 선거에 개입해서 민주주의를 훼손하려 했었던 정치검찰이 무슨 낯으로 5·18정신과 헌법정신을 운운하는 것이냐"고 직격했다.

김성주 의원은 "민주주의 파괴자들이 쉽게 '자유'와 '민주주의'를 갖다 쓰고 내동댕이친다"며 "5·18 정신을 들먹이기 전에 목숨을 건 저항과 함께 하려는 대동의 정신을 조금이라도 이해하려는 노력을 진심으로 보여라"고 말했다.

신동근 의원은 "독재에 맞서 싸우면서 겪어보지 못한 사람들이 아는 체하며 함부로 말하는 것을 보니 헛웃음이 나온다"며 "독재-민주 구도는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는 말이 나온 지 언제인데, 이건 뭐 복고도 아니고 뭐라 해야 할지 어처구니가 없다"고 말했다.

최민희 전 의원은 "검찰은 군부의 시녀로 민주화를 위해 헌신한 민주인사와 학생들을 탄압했다"며 "윤석열은 역대 최악의 총장이자 정치검사"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