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보수정당 집권 견제"
북한이 돌연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별의 순간’이 아니라 ‘별찌(별똥별)의 순간’을 잡은 것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북한이 정식 대선 후보나 장내 정치인이 아닌 인물을 비꼰 것은 이례적이란 평가다.

북한의 대외 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17일 ‘별의 집에서 일어난 별찌소동’이라는 제목으로 윤 전 총장이 부인 김건희 씨와 대화하는 형식의 8분8초짜리 방송극(콩트)을 싣고 윤 전 총장을 비꼬았다.

이 콩트는 “요즘 남조선에서 전 검찰총장 윤석열이 ‘별의 순간’을 잡은 인물이라는 말이 나돌고 있다고 합니다”라는 내레이션으로 시작한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 전 총장을 향해 “별의 순간을 잘 잡은 것”이라고 한 발언을 인용한 것이다. 이어 콩트에선 윤 전 총장이 “나야 어쨌든 천행으로 ‘별의 순간’을 붙잡았는데 이걸 놓칠 수 없지 않나”라고 말한다.

윤 전 총장의 부인 김씨가 “한때 대선주자로 이름을 올렸다가 돌덩이같이 추락해버린 반기문처럼 당신도 반짝했다가 종당(결국)에 사라져버릴지 어떻게 알겠어요”라고 하자 윤 전 총장이 “그럼 내가 별찌란 말이야?”라고 대답하는 부분도 있다.

북한이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를 비판함으로써 한국의 차기 대선에 영향력을 행사하려 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