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반도체공장 찾은 野 "이재용 사면, 전향적 판단 필요"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론에 대해 "전향적으로 판단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 대행은 이날 오후 경기도 화성시의 삼성전자 반도체 캠퍼스를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어떤 기업이나 특정인의 문제가 아닌 국가의 발전과 관련된 문제란 차원에서 이 문제를 폭넓게 봐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 대행은 "당이 사면을 요구할 사안은 아니고 대통령이 결정해야 할 사안"이라면서도 "반도체 산업을 중심으로 국가 간 경쟁을 잘 대응하기 위해 신속하고 과감한 의사결정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했다.

삼성 반도체공장 찾은 野 "이재용 사면, 전향적 판단 필요"

국민의힘 원내지도부와 산자위 소속 의원들은 삼성전자 관계자들과의 정책 간담회를 통해 반도체 산업 발전을 위한 제도적 지원을 약속했다.

김 대표 대행은 간담회에서 고(故) 이병철·이건희 회장, 이재용 부회장으로 이어지는 삼성의 기업가 정신이 필요한 때라며 "반도체를 중심으로 전 세계적으로 사활을 거는 전쟁이 이뤄지고 있어 국가 차원에서 산업을 육성해 나가는 게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미정상회담에서 이 문제가 논의될 것으로 아는데 잘 대처해 국익 보호와 동시에 전 세계적 기업 역량을 키워나갈 수 있는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반도체 수급난으로 전 세계적으로 국가 안보 전략 차원에서 정부가 전폭적인 세제 혜택과 지원을 하고 있다"며 정부가 내놓은 'K 반도체 벨트' 전략이 부실하다고 지적했다.

다만 간담회 자리에서는 이 부회장의 사면에 대한 얘기가 오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원내지도부는 간담회를 마친 뒤 반도체 생산 현장을 시찰했다.

김 대표 대행은 방명록에 '나라의 미래를 짊어진 반도체 산업의 주역 여러분을 힘차게 응원합니다'라고 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