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에 만전…일상 회복시기 앞당길 것"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사진)은 한미 정상회담을 위한 미국 방문에 대해 "백신 협력을 강화하고 백신 생산의 글로벌 허브로 나아가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7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백신 접종을 차질없이 시행하면서 일상 회복의 시기를 조금이라도 앞당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오는 21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의 주요 의제 중 하나는 '한미 백신 파트너십'이다.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은 '백신 스와프'를 통한 수급 문제 해결, 기술이전을 통한 국내 백신 생산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회복·포용·도약의 길로 나아가겠다는 남은 임기 1년의 국정 목표도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의 강한 반등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 흐름에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더해 올해 경제성장률 4% 이상 달성이 희망 사항이 아닌 현실로 이뤄질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4월 취업자 수가 큰 폭으로 증가한 점도 언급했다. 그는 "다행히 최근 일자리 회복 속도가 빨라지고 있지만 아직 코로나 이전 수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일자리 회복 흐름이 몇 달 더 이어져야 코로나 이전보다 나은 수준으로 회복될 수 있다"고 짚으며 "민간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에 두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일과 가정이 양립하고, 경력 단절 없이 경제활동에 전념할 수 있는 노동환경 조성을 위해서도 더욱 노력하겠다"며 고용 안전망 강화 및 공공일자리 사업 등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곧 분배지표의 변화를 알 수 있는 1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가 발표된다"며 "정부는 그 결과를 면밀히 분석해 추가 대책을 마련하는 등 임기 마지막까지 포용적 회복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