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관계 미래발전위 한국 사무국에 경제인문사회硏 지정

외교부는 17일 국무총리 산하 공공기관인 경제·인문사회연구회와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정해구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이 협약서에 서명했다.

위원회는 2022년 한중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한중관계 향후 30년 청사진 마련을 위해 양국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한시 조직으로 지난해 11월 한중 외교장관회담 계기에 양국이 출범에 합의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경제·인문사회연구회를 위원회의 한국 측 사무국으로 지정하고, 외교부와 연구회가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정 장관은 위원회가 양국 민간 차원에서 한중관계의 미래발전 방향을 논의하고 제언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경제·인문사회연구회가 위원회의 성공적 운영에 적극적으로 기여해 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