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회복세, 민생 온기로 확산돼야…코로나 불평등 완화"
"일자리회복, 코로나 이전 수준 못미쳐…민간일자리 창출 최우선"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이번 주 미국을 방문하는 것과 관련해 "백신 협력을 강화하고 백신 생산의 글로벌 허브로 나아가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백신 접종을 차질없이 시행하면서 일상 회복의 시기를 조금이라도 앞당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21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한다.

이번 정상회담의 주요 의제로 한미 양국의 백신 파트너십 강화가 꼽힌다.

'백신 스와프'를 통한 수급 문제 해결, 기술이전을 통한 국내에서의 백신 생산 등이 구체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회복·포용·도약의 길로 나아가겠다는 남은 임기 1년의 국정 목표를 재확인하면서 "우리 경제의 빠르고 강한 회복세가 민생 전반의 온기로 확산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의 강한 반등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 흐름에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더해 올해 경제성장률 4% 이상 달성이 희망 사항이 아닌 현실로 이뤄질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 시기에 더욱 중요한 것은 성장을 분배로 연결시켜 코로나 불평등을 완화해 나가는 것"이라며 "국민의 삶이 실제로 나아져야 완전한 경제 회복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행히 최근 일자리 회복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며 6년 8개월 만의 4월 취업자 수 최대 증가 폭 기록, 2000년 8월 이후 청년층 취업자 수 최대 폭 증가 등을 꼽았다.

하지만 "아직 코로나 이전 수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일자리 회복 흐름이 몇 달 더 이어져야 코로나 이전보다 나은 수준으로 회복될 수 있다"고 짚으면서 "민간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에 두겠다"고 했다.

반도체를 비롯한 국가전략 산업, 혁신벤처와 같은 미래산업에 필요한 인력이 크게 부족한 만큼 기업 수요에 맞춘 인력 양성, 교육 훈련, 일자리 창출 기반 등을 강화하겠다는 게 문 대통령의 구상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일과 가정이 양립하고, 경력 단절 없이 경제활동에 전념할 수 있는 노동환경 조성을 위해서도 더욱 노력하겠다"며 고용 안전망 강화, 공공일자리 사업 등의 추진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곧 분배지표의 변화를 알 수 있는 1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가 발표된다"며 "정부는 그 결과를 면밀히 분석해 추가 대책을 마련하는 등 임기 마지막까지 포용적 회복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