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농업·시장 발달"…민주평통 남북전문가 토론회
"북한, 최소 식량자급 능력 확보…대기근 가능성 희박"

북한 주민은 최소한의 식량 자급 능력을 확보하고 있으며 식량 상황이 대외적으로 알려진 것만큼 나쁘지 않다는 주장이 나왔다.

남북 전문가들은 17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가 그랜드 워커힐 서울 아트홀에서 '북한의 변화 어떻게 볼 것인가'라는 주제로 개최한 토론회에서 이같이 분석했다.

김석진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1990년대 중후반 같은 대기근이 북한에서 발생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밝혔다.

그는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나 농촌진흥청의 북한 식량 생산 통계만 보면 북한은 식량이 매우 부족한 나라로 생각된다"면서 "그러나 이들 통계는 곡물 위주의 제한적 통계일 뿐 북한의 실제 식량 생산을 다 포괄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김 선임연구위원은 북한 내 개인 농업이 발전하고 협동농장 운영도 상당 부분 자율화돼 곡물 외 각종 농수산물 생산이 많이 늘어났다며 "북한 주민들이 최소한의 식량 자급능력을 확보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시장의 발달로 식량·식품의 유통 분배 효율성도 높아졌다고 봤다.

김영윤 남북물류포럼 대표도 북한의 식량이 실제 감소했더라도 과거 1990년대 '고난의 행군' 시절만큼 북한 주민의 체감도는 높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1990년대 고난의 행군 때는 북한 주민들이 배급에 익숙해 당국이 식량 배급을 하지 않으면 큰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었지만, 지금은 북한 주민 대부분이 장마당이라는 시장과 연결된 삶을 영위한다"며 "시장이 북한 주민에게 스스로 먹고살 방도를 찾게 하는 기능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통일부는 북한이 지난해 연이은 수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북·중 무역 단절 등으로 올해 100만t 이상의 식량이 부족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