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영동군 광역철도 유치 추진위원회는 17일 영동역 광장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충청권 광역철도 대전∼옥천 노선의 영동 연장을 촉구했다.

"충청권 광역철도 영동까지 연장하라" 영동군민 결의대회

정헌일 위원장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에는 국가균형발전의 비전인 '지역이 강한 나라, 균형 잡힌 대한민국'의 가치가 반영돼야 한다"며 "충청권 광역철도 대전∼옥천 연장사업에 영동군이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광역시 중심 지점에서 40㎞ 이내만 광역철도를 만들 수 있다는 제한이 있지만 60㎞까지 허용되는 게 현실"이라며 "영동만 역차별을 받고 있다"고 목소리를 키웠다.

박세복 군수도 "지역의 성장판이 열려야 경제에 생기가 돈다"며 "영동군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추진위는 이달 말까지 광역철도 유치를 위한 온·오프라인 서명 운동을 한 뒤 관계 부처에 전달할 계획이다.

앞서 영동군은 지난달 27일 충청권 광역철도 영동 연장을 요청하는 건의문을 국무총리실과 국토교통부에 전달했고, 군의회도 이달 10일 건의문을 채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