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석 "디지털 플랫폼 정당 구축"…전국 순회 시작

국민의힘 당대표에 출마한 윤영석 의원은 17일 "4차 산업시대에 걸맞은 21세기형 정당으로 국민의힘도 바뀌어야 한다"며 디지털 플랫폼 정당 구축을 약속했다.

윤 의원은 이날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젊고 민주적인, 국민에게 활짝 열린 정당을 추구하는 디지털 플랫폼 정당을 반드시 만들겠다"며 "정치에 정보통신기술,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국민의 참여민주주의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정당의 패러다임을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디지털 플랫폼 정당은 블록체인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모든 당원이 투표를 통해 당의 의사결정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시스템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윤 의원은 "4년 중임 대통령제로 개헌해 제왕적 대통령의 권력을 강력히 견제하는 장치를 확실히 제도화하고 지방분권을 강화해 독일의 주에 버금갈 정도로 지방정부 권한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당 대표로서 경남 발전을 위해 적극 역할을 하겠다"며 "경남 주력산업을 기술변화 추이에 맞춰 재편해 신성장동력을 발굴하는 한편 낙후된 국가산단, 일반산단의 리모델링이 속도감 있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해 제조업 중심의 경남경제가 다시 활력을 찾을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경남을 시작으로 전국을 순회하며 당대표에 출마한 비전과 대한민국 정치 비전을 바꿀 수 있는 과제를 제시하고, 국민 및 당원과 소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