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해드림사업' 대상지 5곳 선정

방치된 어촌 유휴시설, 지역특화형 사업공간으로 거듭난다

해양수산부는 어촌지역에 방치된 노후 건축물을 지역특화형 사업 공간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어촌유휴시설 활용 해(海)드림 사업' 대상지 5곳을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해드림 사업은 어촌지역의 경관을 개선하고 지역 특화형 사업을 발굴해 일자리 창출과 지역 활력에 기여하기 위한 사업으로, 올해 처음 시행된다.

해수부는 매년 사업 대상지를 5곳씩 선정해 유휴시설의 리모델링을 지원할 예정이다.

해드림 사업 지원 대상은 어촌지역에 있는 시설 중 최소 2년 이상 활용되지 않고 방치된 건축물(최근 2년간 연중 3개월 이하로 활용된 시설을 포함)이다.

또는 준공일로부터 15년이 지나 기능과 안전성이 떨어져 쓰임새를 잃은 건축물도 지원대상이다.

해수부는 올해 2월부터 지원대상 선정을 위한 공모를 진행했으며, 5곳을 최종 선정해 1곳당 리모델링 비용 3억원(국비 50%·지방비 50%)을 지원하기로 했다.

올해 선정된 사업대상지는 ▲ 경기 화성 궁평마을 ▲ 전남 강진 사초마을 ▲ 전남 고흥 서촌마을 ▲ 전남 고흥 익금마을 ▲ 경북 경주 읍천항 등이다.

화성 궁평마을은 방치됐던 어촌체험휴양마을 안내소 1층을 다목적 문화공간, 작은 도서관, 키즈카페 등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강진 사초마을은 어민복지회관을 수산물 쇼핑거점 공간으로 조성하고, 고흥 서촌마을은 폐교를 활용해 귀어인을 위한 맞춤형 교육·거주 시설을 마련할 계획이다.

고흥 익금마을은 마을공동사업소를 수산물 판매장과 카페 및 휴게 장소로 만들고, 경주 읍천항은 방치된 수산물 냉장창고를 리모델링해 해녀를 위한 휴식 공간과 특산품 판매장으로 조성한다.

김태경 해양수산부 어촌어항재생과장은 "해드림 사업을 통해 어촌지역의 경관이 개선되고 일자리 창출 및 소득 증진의 효과도 기대된다"며 "이 시설들이 어촌지역의 활력 제고를 위한 거점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해수부는 내년 신규 사업지구는 올해 하반기에 공모해 선정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