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지옥철' 탄 이낙연, 국토장관에 "'김부선GTX' 안 된다"

여권 유력주자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출근길에 김포 경전철(골드라인)을 직접 탔다. 엄청난 혼잡도의 ‘지옥철’을 경험한 이 전 대표는 정부에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D’ 노선 계획을 바꿀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7시10분 경기 김포 장기역에서 골드라인 열차를 탔다. 2019년 개통된 김포 골드라인은 김포 양촌역과 한강신도시, 서울 김포공항역을 잇는 약 23㎞ 길이의 경전철이다. 김포를 지역구로 둔 김주영(김포갑) 박상혁(김포을) 의원도 동승했다.

전철이 장기역에서 풍무역 사이를 지나는 동안 서울로 출근하려는 시민들이 계속 탑승하자 객차는 발 디딜 틈 없이 꽉 들어찼다. 이 전 대표는 "마치 양계장 같다"고 표현했다.

풍무역에서 내린 이 전 대표는 갑자기 노형욱 신임 국토부 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내가 지금 김포 골드라인을 탔는데 개선 여지가 있는가?”라고 물었다.

노 장관은 이 전 대표가 국무총리를 지낼 당시 국무조정실 2차장·국무조정실장으로 호흡을 맞췄다. 관가에서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함께 대표적인 ‘이낙연 사람’으로 통한다.

이 전 대표는 노 장관과 통화하며 “그런 방식으로는 안 된다”는 말을 수차례 반복했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달 22일 4차 국가 철도망 계획안을 발표하면서 김포~부천(21㎞)을 잇는 GTX-D 노선을 포함시켰다. 김포와 서울 강남 ‘직결’을 담은 경기도의 건의안에 비하면 구간이 대폭 축소됐다.
'김포 지옥철' 탄 이낙연, 국토장관에 "'김부선GTX' 안 된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지난 14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GTX-D 노선의 경우 ‘김부(경기 김포~부천)선’이 돼버려 수도권 서부지역에서 상당한 민심의 이반이 나타나고 있다”고 노선 변경을 건의하기도 했다. 다른 여권 유력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역시 GTX ‘강남 직결’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노 장관에게 “4차 국가 철도망 계획이라는 게 시간이 걸리는 것인데 그걸 인색할 필요가 있을까”라며 “쉽게 생각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통화를 마친 이 전 대표는 “정부 측에서도 ‘이 문제를 쉽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며 “김포 골드라인의 문제는 시민들이 날마다 두 번씩 고통을 겪어야 한다는 점에서 정의롭지 못하다”고 설명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