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行도 추진' 5·18 계기 기지개 켜나…"적절시점 묘역 참배"
윤석열 "5·18, 현재도 진행 중…어떤 독재도 거부·저항"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5·18 민주화운동 41주년 기념일을 이틀 앞둔 16일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 있는 역사"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언론에 보낸 메시지에서 이같이 밝혔다.

윤 전 총장은 "(5·18은) 자유 민주주의 헌법 정신이 우리 국민 가슴에 활활 타오르고 있음을 증명하는 것"이라며 "어떠한 형태의 독재나 전제든, 이에 대해 강력한 거부와 저항을 명령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또한 "(5·18이) 지금의 헌법과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만드는 원동력"이라며 "역사의 교훈을 새겨 어떤 독재에도 분연히 맞서야 한다.

독재와 전체주의에 대항하는 게 자유민주주의"라고도 말했다.

윤 전 총장은 "헌법정신과 자유민주주의에 대해 검찰에서 기회가 있을 때마다 얘기했다"며 "정치적 발언이 아닌, 대한민국을 사는 책임 있는 지성인이자 전직 검찰총장으로서 하는 말"이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지난 3월4일 검찰총장직에 대한 전격 사의를 표하면서도 "이 나라를 지탱해 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

그 피해는 오로지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헌법정신'을 언급한 바 있다.

야권의 유력한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윤 전 총장이 현안과 관련해 메시지를 낸 것은 지난 3월 언론과의 인터뷰 이후 처음이다.

당시 윤 전 총장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 4·7 재·보궐선거와 관련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후 4월 2일에는 부친과 보궐선거 사전투표에 나서기도 했다.

다만 현장에서 별도의 메시지는 발표하지 않았다.

이날 윤 전 총장이 5·18 관련 메시지를 낸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윤 전 총장이 보수 성향의 국민의힘보다는 중도·진보 성향을 띠면서 세력화를 모색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내놓는다.

한편 윤 전 총장은 5·18 이후 적절한 시점에 광주 등 호남 방문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 측은 5.18 민주묘지 참배와 관련, "5.18 당일이나 그 전에 참배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추후 적절한 시점에 방문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