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반도체 중요한 시기"
'與 잠룡' 이광재 "이재용 사면 검토할 때"

대권 도전을 시사한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16일 정치권에서 제기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특별사면론에 대해 “이 부회장의 역할이 있다면 사면을 긍정적으로 검토할 때가 온 게 아닌가 본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한 방송에 출연해 “미·중 관계에서의 백신 문제와 반도체는 세계 기술 경쟁의 정점에 서 있다.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이렇게 밝혔다. 민주당 내에서 이 부회장의 사면 필요성이 잇따라 공개적으로 제기된 것이다.

이 의원은 “기본적으로 사면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고 개인적으로는 이 부회장이 형기를 마치는 게 좋다고 본다”면서도 “이 부회장도 국민에게 더 정확히 사과하고, 그리고 이해를 구하고, 사회에 기여할 부분도 찾고, 이런 방법이 모색되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재명 경기지사의 기본소득에 대해서는 “연간 50만원씩 모든 국민에게 주면 25조원이 들어간다”며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것보다 2030세대에 한정하거나, 어떤 시·군에 시범사업을 해보는 게 좋겠다”고 평가했다.

이 의원은 당내에서 제기되는 대선 경선 연기론과 관련해서는 “당 지도부와 여론조사 1등인 이 지사가 결단을 내릴 문제라고 본다”며 “2007년 박근혜 후보가 1위였던 이명박 후보에게 경선 연기를 요청했는데 이명박 후보가 그것을 수용하니 지지도가 더 올라갔다”고 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